봄철 음주운전보다 무서운 졸음운전 방지 10계명

봄철 음주운전보다 무서운 졸음운전 방지 10계명

시 민 연 합 0 1,318 2016.03.21 18:43

제목: 음주보다 무서운 졸음운전 방지 10계명

        환절기 잘못된 히터사용이 졸음의 주원인

 

1. 주요내용

미국과 같은 선진국의 경우도 졸음운전은 법적 단속 근거가 없어 경찰의 예방 단속이 큰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으며 \'졸음운전이 대형 교통사고를 불러온다\'TV광고 캠페인을 벌이는 등 피로운전 예방에 주력하는 실정이다.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면서 자동차 제작사들은 운전대에 부착된 센서를 이용하여 신체 상태를 파악해서 졸음운전을 방지하는 각종 첨단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졸음운전을 방지하기 위한 안전운전 10계명을 소개한다.

 

1. 음주운전보다 무서운 졸음운전.

전날 술좌석이 있는 다음날 운전은 졸음운전을 동반하게 된다. 음주의 경우 혈중알코올을 측정하는 음주측정기가 있지만 졸음의 경우 단속방법이 없기 때문에 운전자들 자신의 몫이다. 음주는 대리운전도 가능하고 혼미한 정신이라도 있지만 졸음은 운전 중에 순간적으로 정신이 끊기는 달리는 운전자상태이기 때문에 더 위험하다.

 

2. 고속도로 교통사고 1위는 졸음운전

국내 고속도로에서 일어난 교통사고 분석 결과 사고원인 1위는 졸음운전(21.4%)이다. 고속도로 주행 시 하루 67시간 잔 사람은 8시간 잔 사람보다 두 배가량 사고발생 가능성이 높다. 5시간 이하로 잔 사람은 4배나 더 위험하다.

 

3. 순간의 졸음, 100m 질주한다.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의 대부분은 정면충돌이나 중앙선침범에의한 것으로 최소한 한 명 이상이 숨지는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진다. 운전 중 2~3초 동안 잠깐 졸게 되면 시속 1km이상으로 달릴 경우 최소한 1m, 80km60m의 거리가 운전자의 제어 거리에서 벗어나는 운전 중 가수면 상태에서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된다.

 

 

4. 천하장사도 자기 눈꺼풀은 못 든다.

운전중에 졸음이 오면 억제하기 보다는 순응하는 것이 현명하다. 천하장사도 자기 눈꺼풀은 못 든다는 말이 있듯이 안전한 장소에서 10분정도 토막잠을 청한다. 졸음운전의 첫 증상은 운전자가 자주 하품을 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졸음이 오고 눈이 아프거나 피로해지고 운전 집중이 제대로 안 된다. 가끔 도로표지를 놓치거나 몇 초씩 조는 듯 한 가수면 현상이 빚어진다. 졸음운전을 하는 운전자 중 상당수가 체력이 약한 노인들이 아니라 건강한 20, 30대 운전자라는 점도 간과할 수 없다.

 

 

5. 주말운전을 조심해라.

자동차에 있어서 운전자는 스포츠에 있어서 감독 겸 선수이다. 일단 운전대를 잡는 순간부터 시동 끄고 차에서 내리는 순간까지 운전자는 안전 운행에 모든 촉각을 곤두 세워야 한다. 특히 주5일제가 정착되면서 주말을 이용하여 장거리 운전을 할 경우에는 야간 및 새벽 운전을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부득이 이 시간대에 운전을 하게 되면 2시간 정도 운전한 뒤 일정시간 휴식을 취하거나 번갈아 가며 운전을 해야만 한다. 장거리 운전을 하는 전날에는운전자는 과음,과로를 피하고 충분한 수면을 취한다.

 

6. 환절기 안전운전의 적 - 히터로 인한 졸음운전

에어컨, 히터의 송풍구 방향도 얼굴 보다는 앞 유리나 발밑을 향하며 쾌적한 차내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온도설정 레버를 찬바람과 더운 바람의 중간 위치에 놓고 풍량을 다소 높여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대부분 운전자들은 히터를 사용할 때 온도 조절 레버는 가장 끝까지 올려놓고 풍량으로 온도를 조절하는 것은 잘못된 사용법이다. 또한 1시간마다 차창을 열어 산소가 충분한 외부 공기로 환기시켜 주는 것이 좋다. 밀폐된 상태로 차량 운행을 하면 자연히 저산소증으로 졸음과 집중력 감소를 유발하여 졸음운전을 하게 된다.

 

7. 퇴근길, 여행지에서 돌아오는 길, 졸음운전 조심해라
운전경력과 상관없이 긴장된 업무에서 해방되고 도착지에 가까워지면 이완된 정신상태에서 스마트폰 조작이 잦아지고 피곤이 겹쳐 자칫 졸음운전으로 큰 사고를 부른다. 퇴근길에는 가급적 1차로와 같이 중앙차로와 근접한 도로는 피하며 왕복2차로 도로에서는 중앙선에서 떨어져 주행하고 4차로 에서도 가급적 우측 차로를 이용한다. 

 

8. 졸음도 전염된다.

장거리를 주행하다 보면 흔히 동승자는 옆에서 잠을 자고 운전자가 졸음과 외로운 투쟁을 하면서 운전을 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조수석 동승자는 운전자가 안전운전을 할 수 있도록 가벼운 대화를 나누는 것도 한 방법이다.

<?xml:namespace prefix = o />

 

9. 10~ 새벽 6시 운전 피하라!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는 예상대로 새벽 시간이 가장 많다. 하지만 점심 식사 이후 오후 2시 안팎의 시간이 두 번째로 위험하다. 특히 밤 10시에서 새벽 6시 사이의 운전이 다른 시간대에 비해 피로운전을 할 가능성이 4배나 높다. 이 시간대는 보통 신체 리듬상 수면을 요구하나 무리해서 운전을 하게 되면 과로로 교통사고를 낼 확률이 그만큼 높다. 사람의 몸은 24시간을 기준으로 시간대 별로 활동 영역이 입력되어 있는데 특히 이 시간대는 체온이나 혈압 등이 떨어져 운전에 적합하지 않다.

 

10. 고속도로·장거리운전시 약()을 조심해라.

감기나 몸살 등으로 약을 먹게 될 경우 처방전에 의사에게 장거리나 고속도로 운전을 하는 것을 이야기를 하는 것이 현명하다. 약을 함부로 먹게 되면 졸음의 원인이 된다.

 

Comments

최근글


새댓글


자동차10년타기후원하기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