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미세먼지 해결 범국가기구' 수용…위원장에 반기문 타진

文 '미세먼지 해결 범국가기구' 수용…위원장에 반기문 타진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서울=뉴시스】홍지은 김태규 기자 = 말레이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제안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적 기구 구성을 적극 수용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의 순방을 수행 중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전 순방지인 브루나이 현지에서 김수현 정책실장으로부터 미세먼지 관련 대책을 보고 받고 이렇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 이 기구를 이끌어 주실 수 있는지 확인하는 한편, 기존 미세먼지특별위원회와 새로 만들어질 범 국가적 기구의 관계를 어떻게 설정할지도 검토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의 모습. (사진=뉴시스DB). 2019.03.06.


앞서 손학규 대표는 지난 8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미세먼지와 관련해서는 여야를 떠나 초당적·범국민적 대처가 필요하다"며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적 기구 조성을 제안했다. 초대 위원장으로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추천했다. 

Comments

미세먼지 대책

최근글


새댓글


자동차10년타기후원하기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